SEOUL NATIONAL UNIVERSITY
검색창 닫기
시민사회발전위원장에 임현진 서울대 명예교수
  • 작성자명예교수협의회
  • 날짜2018-02-09 13:53:55
  • 조회수1559

임현진 서울대 명예교수가 정부 주요 정책을 심의하고 그 내용을 국무총리에 전달하는 민간 자문기구인 시민사회발전위원회 신임 위원장을 맡게 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제3기 시민사회발전위원회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우리 사회가 부딪힌 여러 난제에 대해 나름대로 이 길이 괜찮겠다는 의견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시민사회발전위원회는 2013년 첫 출범했다. 위원들의 활동기간은 향후 2년이다.

 

제3기 위원회는 시민운동가와 소비자, 자원봉사 등 다양한 분야의 학식과 경험을 보유한 학계 및 시민사회단체 인사 20명으로 구성됐다.

 

위원들은 위촉식 직후 제1차 전체회의를 열어 호선 방식으로 임 교수를 향후 2년간 위원회를 대표할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위원회는 여러 분야의 정책을 효율적으로 심의‧자문하기 위해 △시민사회 발전 기반 조성 △기부·자원봉사 활성화 △시민사회단체 활성화 관련 제도개선 △소통·협력 등 4개 분과위원회를 만들었다.

 

위원회는 향후 시민사회 관련 정책에 대해 관계부처로부터 내용을 보고 받은 뒤 심의결과를 전달하고 후속 조치를 점검하는 방식으로 위원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정부는 민간협력 강화 운영방향에 맞춰 연말까지 시민사회발전위위원회 관련 국무총리 훈령을 개정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현재 민간위원으로만 구성된 위원회에 기획재정부·행정안전부·문화체육관광부·보건복지부 차관과 국무총리비서실장(간사위원) 등 주요 부처의 차관급 5명을 정부 간사위원으로 추가할 예정이다.

 

또한 국무총리비서실 민정실장 주재로 5개 부처 고위공무원단이 위원으로 참여 관계 부처 협의회를 만들어 위원회 심의사항에 대해 부처간 의견을 조율키로 했다.

목록

수정요청

현재 페이지에 대한 의견이나 수정요청을 관리자에게 보내실 수 있습니다.
아래의 빈 칸에 내용을 간단히 작성해주세요.

닫기